연예기획사 대표 45세 소름 돋는 실체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가 전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 경찰서는 20일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A씨(45)를 성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A씨는 지난해 12월 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에 취한 전 직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뒤늦게 인정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많은 누리꾼들이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신상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는 상황이다.


A씨는 1990년대 가수로 데뷔했으며, 이후 매니지먼트 업계로 방향을 틀어 성공한 인물로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이번 사건이 시작되면서 대표직에서는 물러났으며, A씨가 운영했던 연예기획사 홈페이지 대표 인사말에는 그의 사진과 이름이 삭제된 상태다.


문제는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신상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다른 연예인 출신 연예기획사 대표들이 무분별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다.


세븐


사진=연예기획사 대표 소속사 홈페이지 현재 상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