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교회 인천 지역 어디? 오미크론 확진 목사부부 거짓말 일파만파

반응형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부부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서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 추가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목사부부의 거짓 진술로 접촉자가 제때 격리되지 않았으며, 이들이 대형 교회에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n차 감염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출처: YTN

2일 인천 미추홀구, 연수구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목사 부부는 초기 역학조사 당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 택시를 탔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확진 전날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한 뒤 집으로 이동할 때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지인 B씨가 운전한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로 인해 목사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25일 이후 지인 B 씨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습니다.

출처: YTN

그나마 다행인 점은 B씨가 목사부부가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1차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왔다는 점입니다. 이후 별다른 격리 조치 없이 일상생활을 이어왔는데 발열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이 나타나 2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달 29일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조치됐습니다.

 

이렇게 B 씨는 인천 오미크론 목사부부와 접촉 후 아무런 조치도 없이 6일 동안 인천 연수구 주거지 인근 식당부터 마트, 치과까지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무려 87명이 접촉자로 파악됐고 이중 밀접접촉자만 11명입니다.

출처: YTN

문제는 B 씨가 확진 전날인 지난달 28일 인천 미추홀구 한 대형교회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인천 지역 내 오미크론 확산 위험이 더욱 커진 상황입니다. 당시 중앙아시아 국적 외국인 411명, 다른 시간에도 신도 400명 등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모든 화살은 목사부부에게 돌아갔습니다. 이들이 역학조사 당시 B 씨의 존재를 미리 알린 뒤 격리 조치했다면 추가 전파 가능성을 낮출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YTN

 

실제로 인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부부는 확진 후 줄곧 자택에 머물러 밀접 접촉자가 17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잘못된 진술로 이제는 인천 지역 내 오미크론 전파 가능성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나왔습니다.

 

 

오미크론 뜻, WHO 새 변이 '오미크론' 명명…우려변이 지정

WHO 새 변이 '오미크론' 오미크론 뜻은? 세계 보건기구 WHO가 델타 변이보다 2배 강력한 것으로 알려진 누 변이를 우려변이로 지정하고 '오미크론'이라는 새 이름이 부여했다. 오미크론 뜻은 15번째

textnews.co.kr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