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성추행 처벌 받았지만 무죄

이근 성추행 논란

억울함 호소


유튜브 가짜사나이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이근 대위'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무죄를 주장했다. 전날 김용호 연예부장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이근 대위 성추행 전력(前歷)을 폭로했고 이튿날 이근 대위는 처벌 받았지만 명백히 어떤 추행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근 대위는 지난 2018년 공공장소 클럽 성추행 사건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서 다뤘다. 이근 대위는 당시 어떤 여성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는 명백히 어떤 성추행도 하지 않았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자신의 의지로 끝까지 항소하였으나 기각되었다고 전했다.

이근 대위에 따르면 당시 피해자 여성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되어 성추행 유죄 판결을 받았고 판결문에 나온 증인 1은 피해 여성 남자친구이며, 직접 목격하지도 않았으나 여성 반응을 통해 미루어 짐작했다고 증언하였다고 전했다. 또 현장에 CCTV 3대가 있었고 자신이 성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법의 판단을 어쩔 수 없이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 양심에 비추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전했다. 또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새삼 깨달았다고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이근 대위는 김용호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를 향해 "저의 이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배 아픈 거 같은데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분노하게 하였는지 묻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 "스스로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을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잘 극복해왔음을 자부하며 살았는데 이건 참 결이 다른 어려움임을 새삼 느낀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근 대위는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 이 모든 것이 제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미 짜인 프레임을 바탕으로 한 증거 수집과 일방적인 의견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 식으로 폭로하지 않길 바란다"라며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용호 연예부장은 이근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판결문을 들여다보며 "이근 대위 성추행 사건은 클럽 내 물품 보관소에서 일어났고 CCTV에도 찍혀 명백히 유죄 판결이 나왔다"라고 전했다. 가로세로 연구소 강용석 변호사는 "2018년 11월 22일 선고된 사건으로 이근 성추행 유죄로 벌금 200만원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명령이 떨어졌다"라고 밝혔다. 


추가로 이근 대위가 공개한 UN 여권 사진도 저격했다. 전날 김용호 연예부장은 이근 대위 UN 근무 경력이 허위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이근 대위는 이를 반박하여 인스타에 'UN 여권'사진을 게재해 허위사실 유포를 고소한다고 맞섰다. 하지만 가로세로연구소는 이근 대위가 공개한 여권이 진짜라면 'UNA'라고 적혀 있어야 한다며 'UNO'는 UN 산하 기관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중립 기어 박고 좀 더 기다려보자", "이근 대위 실망이다", "이근 성추행 재조사 필요한 거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가로세로 연구소, 이근 인스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