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김지우 학폭 의혹 "사실은요"

반응형
이달의소녀 츄 김지우 학폭
소속사 "사실무근, 법적대응"
진실 확인 없이 쏟아지는 '연예인 학폭'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김지우)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이달의 소녀 츄 김지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과 졸업앨범이 올라왔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김지우 여태 학폭 왜 안뜨나 했어. 사실 나도 당한거 많은데 무서워서 못쓰고 있었거든. 나는 김지우랑 초등학교 중학교 같이 나온 동창이야"라고 밝혔다.

 

 

이어 "중학교 1학년 때 같은 반이었고 초등학교 때도 같은 반해서 아는 사이였어. 나도 김지우한테 왕따 당했거든. 다른 사람처럼 때리고 맞는 이런 왕따는 아니야. 하지만 꼭 때려야만 학폭은 아니잖아"라고 말했다.

네이트판에 올라온 졸업 앨범

 

 

그러면서 "김지우가 이미지 관리를 잘해서 모를 사람들은 진짜 몰라. 근데 당한 친구들 꽤 되서 알사람들은 알거든. 걔 진짜 악질이야. 남을 이용해서 왕따 시키고 협박해서 왕따 시키고 되게 사람 피말리게 했어"라고 주장했다.

 

또 "나 중학교 대 1-2반 같은 반이었는데 진짜 죽고 싶을 정도로 당시에는 힘들었어. 그러다 담임 선생님이 김지우가 나 괴롭힌거 알게되서 진술서 같은거 썼는데 그냥 거기서 끝났어. 학교도 도와주지 않더라"라고 밝혔다.

 

A씨는 "그러다 2, 3학년때 가수한다고 이미지 관리 시작하더니 좀 조용해진것 같아. 더 인증할 수 있는거 많아. 진짜 김지우 학폭 맞고 본인 친구들한테는 좋은 친구일 수 있지만 당한 사람한테는 끔찍했어. 지금 너무 떨려서 뭐라고 쓰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달의 소녀 츄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이달소 츄 학폭 뜬거보고 저도 남겨요"라며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이달의 소녀 츄 김지우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린다"라고 전했다.

 

또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현재 네티즌들은 연이어 터지는 연예인 학폭 논란에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면 자칫 마녀사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모든 글을 마냥 믿기 보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피셜]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 후 은퇴 결정

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 "진심으로 사과, 은퇴 결정" 삼성화재 박상하 선수가 사실상 학폭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구단은 22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박상하 학폭 논란과

textnews.co.kr

 

 

학폭 연예인 사건 정리(+김동희, 박혜수, 김소혜, 세븐틴 민규, 진해성)

인과응보 vs 마녀사냥 조심해야 잇따라 터진 연예인 학폭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연이은 학교 폭력 폭로에 연예계가 초토화됐다. 조병규, 여자아이들 수진에 이어 김동희, 박혜수, 김소혜, 세븐

textnews.co.kr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서신애)

"동생 친구들 불러다 서로 뺨 때리게 해..." 여자 아이돌 멤버 수진 학폭 의혹 소속사 "사실 관계 파악중"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폭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