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어린이집 코로나 원장 사망 사건

반응형
인천 연수구 어린이집 원장
사망 코로나 사후 확진
학부모들 '불안'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JTBC

인천 연수구 민간 어린이집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인천시 연수구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 원생 8명과 종사자 9명, 여교사 남편 2명 등 19명이 4~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수구 어린이집 원생(44명)과 종사자(11명)는 55명이 소속돼 있었으며 이중 여교사 A씨가 4일 첫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방역당국이 전체 원생과 종사자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JTBC

A씨는 지난 19일 발열 등 증상이 있었고 이외 확진된 여교사 3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연수구 호프집에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수구 어린이집 코로나로 50대 원장 B씨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B씨는 4일 검체 검사를 받은 후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했지만 5일 오전 1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숨진 뒤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JTBC

B씨는 당초 코로나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검사를 미뤘고 한밤 중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천 연수구 어린이집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해당 건물의 출입문과 창문은 굳게 닫혀있다. 아이들로 가득해야할 어린이집은 너무도 썰렁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JTBC

 

이 소식을 들은 주민들은 해당 어린이집 인근을 지날 때 마다 걱정스러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또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 사이에서도 집단감염 소식이 공유되고 있으며 어린 원생과 원장 사망 소식에 다들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