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고양 태평양무도장, 코로나 11명 집단감염

태평양무도장 코로나 집단감염 발생

일산 고양 태평양무도장 / 네이버지도/ 텍스트뉴스

 

 

고양 태평양무도장과 동경식당에서 코로나 확진자 11명이 발생해 집단감염에 대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두 영업장은 같은 건물, 같은 층에 위치한 시설로 지난 3일 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5일과 6일 가족 간 감염으로 3명의 확진자가 더 발생했다. 그리고 이날 7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되면서 닷새 만에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이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7일 오후 재난문자를 통해 "2월 1일~7일 태평양무도장과 동경식당 방문자는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라며 안내 문자를 보냈다.

 

 

두 시설은 8일부터 영업을 중단했으며, 방역 당국은 소독 작업과 함게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고양시는 태평양무도장 방문자 명단에 없는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토대로 해당 시설에서 방역 조치를 위반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고양 태평양무도장은 별도 홈페이지나 업체에 대한 소개는 없으며, 무도장의 사전적 의미는 춤을 출 수 있는 공간 또는 무도를 하는 공간으로 쓰이고 있다. 이곳을 이용한 인원들은 옆 식당에서 술과 음료 등을 섭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