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백신 코로나 확진 논란 안타까운 이유

반응형
임창정 코로나 확진
백신 미접종 논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임창정이 백신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일 임창정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임창정이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임창정 백신 논란은 크게 옹호와 비난으로 나뉜다. 비난적 주장은 다음과 같다. 임창정은 5명의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라는 것이다.

 

또한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한 영화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매스크 없이 대면 공연을 했다는 점을 두고 백신 미접종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임창정 쇼케이스에서 관객들에게는 백신패스나 PCR 검사지를 갖고 오라고 했으면서 정작 본인은 백신을 미접종했다는 것에 실망했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 8일에는 가수 이지훈과 일본인 아내 미우라 아야네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기도 했다. 당시 임창정 외에도 아이유, 손준호, 카이 등이 축가를 불렀고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코로나 백신 접종은 자유라며 임창정을 옹호했다. 백신 부작용으로 인핸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백신은 강요가 아닌 자유에 의해 접종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임창정은 축가를 부를 때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전했다. 책임감 없다는 의견에 대해 백신을 맞고 안맞고는 개인의 자유이며 비난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임창정 백신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임창정 측은 서울과 제주도 집을 오가며 활동하느나 백신 접종을 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임창정 와이프 서하얀 나이 차이 과거 직업 재조명 되는 이유

임창정 아내 서하얀 나이 직업 미모 임창정 아내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임창정은 지난 2013년 전부인 프로골퍼 김현주 씨와 결혼 7년 만에 이혼했다. 임창정 이혼 이유는 성격

textnews.co.kr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