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장문복 전 여친 사생활 폭로글 전문, 장문복이 보인 반응(+추가)


장문복 사생활 폭로와 관련해 심경 글이 올라왔다. 지난 11일 네이트판에는 '장X복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해당 글 게시자 A 씨는 지난해 10월 초 술자리에서 장문복과 처음 만나 후 연인으로 발전했으나 이별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방을 구해 술자리를 가졌고 단둘만 남자 키스와 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씨는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밝혔고 장문복은 사귀자며 관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호감이 있었기에 사귀기로 했으나 교제 기간 연락 문제로 마음고생을 했고 장문복이 용돈을 달라며 경제적 지원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또 A 씨는 피곤해서 잠든 자신에게 늘 관계를 요구했고 자기가 불쌍하지 않냐는 말도 서슴지 않게 했다고 전했다.



장문복 전 여친 사생활 폭로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비밀번호가 풀린 장문복 핸드폰에는 자신의 생일에는 지인에게 등 떠밀려 보낸 케이크가 전부였지만 다른 여자들 생일은 기프티콘을 챙겨주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또 크리스마스 콘서트에 다른 여성은 초대하지 않았다고 했으나 수많은 여성을 콘서트에 초대한 카톡 내용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용기 내 적었고 거짓이 아닌 진실만을 말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장문복 소속사는 A씨가 전 여친이 맞고 법적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문제는 장문복 사생활 영역이고 두 사람이 풀어야 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장문복 페이스북에도 심경 글이 올라왔다.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것 같다. .할많하않."라고 남겼다. 여기서 할많하않는 할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라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