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담이 쇼핑몰 주소 못 찾는 이유

정담이 쇼핑몰 아이유 미담 공개
몰래 40만원 어치 옷 구매

 

 

유튜버로 변신한 정담이가 JTBC '효리네 민박'과 관련한 미담을 공개해 화제다. 정담이는 1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질문들에 대답을 해주는 Q&A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정담이는 "효리네 민박 프로그램 통해서 알게 되었어요. 그 후 삶에 변화가 있는지 아직도 출연진분들과 연락하고 지내나요?"라는 질문을 통해 가수 아이유를 언급했다.

 

 

정담이는 "효리네 민박 당시 아이유(이지은)를 알게 됐고 동갑이라 친구처럼 이야기를 나눴는데 서울에 올라와서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는 그냥 수수한 친구, 새로 사귄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서울에 올라와 먼저 연락하기 어렵다고 생각했다. 근데 촬영 당시 내가 했던 말을 기억하고 먼저 연락이 와서 그 자체가 너무 고마웠다"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특히 정담이 쇼핑몰 미담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정담이는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쇼핑몰을 오픈했는데 어떤 분이 벨트도 검은색, 갈색 그리고 바지도 흰색과 청색, 티셔츠도 하얀색과 라임색 이렇게 색깔별로 30~40만 원어치 주문해줬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정담이는 "너무 고마워서 사탕도 넣고 정성껏 포장했는데 얼마 뒤 아이유(이지은)에게 '잘 입을게'라며 사진을 찍어 연락이 왔다"라고 밝혔다. 아이유가 정담이 쇼핑몰에서 몰래 주문해줬던 것이었다.

 

 

이어 정담이는 "효리네 민박 출연 이후 삶의 변화가 컸다. 쇼핑몰을 열게 된 것도 이효리 언니와 대화를 나누고 자존감이 올라가서 가능했다. 내 삶의 큰 변환점이었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담이 쇼핑몰 주소를 묻는 네티즌들이 급증하고 있다. 정담이는 효리네 민박 출연 전 네이버 스토어팜을 열어 옷을 판매하는 걸 배우는 과정이 있었다고 전했다.

 

민박 촬영 이후 친구와 블로그마켓을 오픈했다. 하지만 정담이는 방송 이후 "제가 언급을 못했다. 쇼핑몰은 현재 쉬고 있다"라고 말해 아쉬움을 남겼다.

 

 

'청각장애 X' 효리네민박 모델 정담이 길거리 폭행에 뇌진탕 진단

효리네민박에 출연했던 모델 정담이 씨가 지난달 21일 수유역에서 만취한 여성 행인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지인들과 걷던 중 정담이 가방이 가해자 신체에 살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