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로건 몸캠 피싱 카톡 공개…'괴물 된 듯'

정배우 로건 몸캠 피해 사진 유출
김계란 "누구 하나 죽길 원하나"

 

유튜브 정배우가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으로 추정되는 남성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정배우는 한 남성의 나체 사진을 공개하며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진은 주요 부위는 가렸지만 얼굴과 상체가 그대로 노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정배우 로건 몸캠 피해 사진 유출

 

 

이날 정배우는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다"라며, "이미 인터넷에 유출된 사진이라 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피해자 사진을 공개적으로 유출했다는 것에 누리꾼들은 도의적으로 선을 넘었다고 질타했다.

정배우 로근 정은주 카톡 공개

또 모두가 볼 수 있는 생방송이라는 점과 일반인 사생활을 여과 없이 노출했다는 점에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잇따랐다. 하지만 정배우는 알 권리를 내세우며 자신의 행동이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로건은 일반인이 아니라 공인 즉, 연예인이나 다름없다면서 말이다.

 

 

정배우 폭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과거 뉴스에 나온 소라넷 초대남짓거리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정은주와 일 년 반 동안 사귄 전 여자친구가 제보했다며, 그녀의 사진을 인스타에 공개하기도 했었다. 현재 정배우는 정은주를 향해 소방관을 그만뒀으면 좋겠다며, 직업에 대한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짜사나이 제작자 김계란은 인스타 스토리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 걸까"라며 이번 사태를 우려했다. 아무리 멘탈이 강한 사람이라도 숨기고 싶은 몸캠 피싱 사진이나 카톡이 전 국민에게 오픈된다면 견디기 힘든 건 사실이다.

김계란 얼굴 사진

 

정배우는 다음날 입장을 바꿨다. 15일 유튜브를 통해 "죄송하다. 어느 순간 괴물이 된 것 같다. 피해자를 인터뷰하고 억울한 사람을 도와주자는 의미의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괴물이 되어버렸다"라고 전했다.

 

 

김게란 인스타

이어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분, UDT 대원 분들이 욕을 먹는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며, 내가 과연 그분들을 욕할 자격이 되냐는 말을 듣고 몇 시간 동안 깊이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정배우 카톡

 

 

가짜사나이 로건 몸캠 피싱 사진에 대해서는 "모자이크 하면 된다는 변호사 자문을 받았지만 법적인 걸 떠나 도의적으로 너무 한 것 같다며, 나 같은 사람이 그런 분들을 지적하는 것 자체가 불편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로건과 아내, 정은주, 이근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후회했다.

이번 사태를 보며, 우마, 뻑가, 김계란 등이 얼굴을 가린 채 방송을 하고 있는 건 정말 신의 한수라는 생각이 든다. 털어서 먼지 하나 안 나오는 사람은 없다. 정말 한국에서 유명해지려면 일단 얼굴은 가리고 나와야 한다.

 

 

가짜사나이 로건 와이프 심경글(+인스타 주소)

정배우, 로건-정은주 폭로 예고 가짜사나이 로건 와이프 "유산 악플 못참아!"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본명 김준영)이 불법 퇴폐업소 방문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로건 와이프가 심경글을 올려 관�

textnews.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