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 검사, 이제 선택 아닌 필수!

반응형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

앞으로 코로나 검사 안 받으면 제주도 못간다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제주도 여행을 계획 중이신 분들이라면 이제는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단순히 열 체크와 출입 장부를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죠.


수도권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1000명을 넘어섰고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에도 확산 규모가 급속히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 관련 없는 참조 사진



이에 제주도는 입도객 진단 검사 의무화라는 초강수 두었는데요. 코로나19 검사에 따른 저항으로 관광객 감소와 도내 경제 악화에 따른 우려가 적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감염도가 낮은 제주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조치로 행정은 판단했습니다.


15일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도청에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제주도 입도객 전원에 대한 진단 검사 의무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죠.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 시행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가장 큰 이유는 최근 제주도 내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 대부분이 여행객이나 타 지역 방문 후 돌아온 도민이었기 때문입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도민들의 일상을 지킬 수 없다는 각오로 공·항만을 통해 감염원을 적극 차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에 앞으로 제주도를 찾는 모든 관광과 도외 거주자들은 제주도 현지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 증명서가 있어야 제주 공항만을 통과할 수 있게 됩니다. 타 지역에 다녀온 제주도민들에 대해서는 입도 후 3일 내 공항과 보건소 등 도내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방안도 강구되고 있습니다.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와 무관한 참조 사진



하지만 우려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제주도 하루 입도객은 2~3만명 수준으로 이들의 검사 확인사 대조 작업과 도외 방문 도민에 대한 메시지 발송 그리고 검사 확인 등 제도 시행에 따른 인력 확보도 여전히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이에 제주도는 코로나 검사 결과지를 제출한 입도객들에게는 충분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검사를 받지 않아 지역 감염원이 된 사람들에게는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 관련없는 참고용 사진



그러나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는데요. 제주도 코로나 검사 의무화에 누리꾼들 "이번에 일 제대로 하네요", "이게 맞는 거지 잘한다 제주도", "좋은 취지네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제주도 사람들도 육지 올 때 코로나 검사받고 오는 거죠?", "제주도민도 코로나 검사받고 뭍으로 나오세요. 그래야 공평하죠" 등 부정적인 반응도 있었습니다.


한편 그간 청정지역으로 분류돼 온 제주도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15일 현재 확진자 총 129명 중 70명이 지난달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2월에 들어서 48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중 76%가 관광객이나 수도권 등 타 지역을 다녀온 제주도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