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폭 의혹 소속사 입장 전문(+사진)

조병규 소속사, 학폭 의혹 부인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

출처: 네이트판 / 글쓴이 조병규짱 님

 

 

 

배우 조병규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네이트판에는 '조병규 학교폭력 피해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조병규와 함께 뉴질랜드에서 학교에 다녔다고 주장하며 폭행 피해를 호소했다.

 

A씨는 JTBC 'SKT캐슬'을 보고 조병규가 배우가된 것을 처음 알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폭 의혹은 계속 돌았었는데 구체적인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 계속 부인하고 고소한다고 하니 묻힌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그때까지는 신경 안쓰려고 했는데 내가 이렇게 폭로하게된 이유는 요즘 조병규 이야기가 너무 많이 나오고 부모님도 '쟤 너 불러서 집단으로 욕했던애 아니야? 쟤 자주 나온다' 라는 말을 들으니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병규 학폭 의혹을 제기한 A씨의 최종 목적은 조병규 학교폭력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 뿐이라고 전했다. 글쓴이가 주장한 내용은 이렇다. A씨는 "영어 공부를 하기 위해 16살에 뉴질랜드에 혼자 갔고 조용히 일주일 정도 학교에 다녀던 중 처음보는 애가 들어왔다. 그게 조병규였다"라고 말했다.

출처: 네이트판 / 글쓴이 조병규짱 님

 

 

그리고 "수업이 끝나고 나가려는데 바지 통 줄이고 염색한 작은 애가 먼저 시비를 걸었지만 기분이 좋지 않아 아무 말도 안하고 그냥 갔다. 근데 그게 기분이 나빴는지 그날 시간표가 꼬여 혼자 밥을 먹고 있는데 점심시간에 처음보는 인상 안좋은 한국인 학생 2명이 따라오라더라"라고 전했다.

 

그렇데 따라간 A씨는 약 30명 정도 되는 형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인들 30명 정도가 밥을 먹는 구역으로 불려갔다는 A씨는 "앞에 조병규가 앉아 있었고 입에 담지 못할 말들을 쏟아 부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너무 화가 나서 유학생 관리사무소에가서 관리자와 이야기를 나눴고 홈스테이 아주머니도 이 사실을 알게돼 조병규를 따로 불러 나랑 이야기를 했다. 근데 그 담당자한테도 나쁘게 말해서 관리자는 학칙에 따라 조치하겠다며 잘 지내라"라고만 말했다고 전했다.

 

또 글쓴이는 "조병규가 수업시간에 음란한 이야기와 직접적으로 보지는 못했지만 애들과 대마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러웠던 아이로 기억하는데 연예인되니까 소속사에서 막아주기나 하고 피해자들 다 묻힌 것 같더라. 같은 학교 다닌 증거와 홈스테이 했던 분들 그리고 부모님까지 다 연락해서 증인들도 생각보다 꽤 있어 고소에 대한 걱정은 없다"라고 주장했다.

출처: 네이트판 / 글쓴이 조병규짱 님

 

 

마지막으로 "폭력은 쓰지 않았지만 언어폭력만 있었을뿐"이라고 하면서 "너의 과거를 묻지 말고 당당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사과한번하면 되는거야"라고 말했다. 또 증거에 대해서는 "학교폭력 당하면서 녹음하고 그럴수 있습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소속 배우조병규를 향한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드립니다"라면서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 배우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하였으며 현재 본 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립니다"라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 "소속 배우에 대한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며 HB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소속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불법 행위(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에 대해서 보다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소속 배우들의 권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