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사회

조선족 게이트 '어느 조선족의 고백' 온라인 글 일파만파(+원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조선족이 한국 여론을 조작한다는 조선족 게이트 '어느 조선족의 고백' 글이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글쓴이는 자신이 조선족이라고 밝히며, 자신이 쓴 댓글을 타고 가면 조선족들이 한국의 모든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보통 텔레그램과 트위터를 쓰는데 이런 게 약 1000개 정도 되며, 비밀로 하려 했지만 진실을 모르고 평생을 살아야 하는 한국인이 안쓰러워 밝힌다고 전했다.

(좌)온라인 커뮤니티 '어느조선족의양심고백' 글 캡처 (우)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이런 여론 조작을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이 전체의 15% 정도이며, 대부분 조선족이라고 전했다. 또 대다수가 한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대학생들이며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모두 자신과 같은 조선족들이 이 일을 담당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네이버 베스트 댓글, 여성들 위주로 카페에 올라오는 댓글 모두 자신들의 손을 거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이 일을 주도하고 있는데 그들은 무슨 짓을 해도 수사를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대다수 한국인들이 코로나에 집중하고 있는 동안 중국 정부가 한국의 모든 근간산업을 장악하기 위해 마수를 뻗치고 있고 시선 돌리기에 성공한 중국은 민주당 친중 정치인과 결탁해 한국전력을 삼킬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은 미국과 대립하기 위해 한국을 반드시 자기 속국으로 만들 것이며, 한국이 적화되어야 미국 안보에 대항하기 쉽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정부는 매우 똑똑해 한국을 내버려 두고 미국과 싸우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산 미포항에 중국 제철소 건립, 전라 광양에 중국 알루미늄 공장 건립, 전기차 전량이 중국산, 심지어 한국 정부에서 중국산 전기차에 지원금도 주고 태양광 패널·세종시 스마트시티 중국 일대일로 지금 이 모든 게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났는데 이것이 우연이겠냐고 주장했다.


조선족 게이트 '어느 조선족의 고백'이라는 글은 현재 검증되지 않은 글이다. 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등은 가능할지 모르나 이러한 한국 정부에 대한 중국 개입 등은 전혀 확인되지 않은 부분이다. 물론 믿고 안 믿고는 개인의 자유지만 당장 검증할 수 없는 일방적인 주장을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이는 건 다소 위험한 생각이 아닌가 싶다. 


다음은 조선족 게이트 '어느 조선족의 고백' 온라인 글 원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차이나 게이트 '나는 개인이오' …중국발 조직적 여론 조작 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