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돗개 발령 기준, 동부전선 대침투경계 '진돗개 둘'발령

강원도 동부전선 북한군 침투 정황

軍, 감시장비 식별 후 눌린 철책 발견


우리 군 감시장비에 북한에서 강원도 쪽으로 넘어온 사람이 포착되면서 진돗개 둘이 발령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4일 오전  동부 지역 전방에서 신원 미상 인원이 우리 군 감시장비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현재 작전 중이며, 구체적인 작전이 종료되는 대로 설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군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오후 강원도 동부전선을 통해 신원을 알 수 없는 인원이 주책으로 이동하는 것을 군 감시장비로 식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은 해당 지역을 수색했고 남쪽 윤형 철조망 상단부 일부가 눌려 있는 것을 확인했는데요.



이런 점을 바탕으로 신원 미상자가 철조망을 넘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 시각 기준 해당 해당 인원의 신원은 파악되지 않은 상태로 군인인지 아니면 민간인인지 불분명한 상태입니다. 이에 합참은 진돗개를 발령했는데 진돗개는 대간첩 침투작전 경계태세를 뜻합니다.



진돗개 발령 기준은 3등급~1등급까지 구분이 되는데 평소에는 진돗개 셋을 유지하다 무장공비 침투, 무장 탈영병 발생, 국가적 도발 상황이 발생하면 진돗개 둘로 올라갑니다. 전면전 돌입 직전 등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진돗개 하나로 올라가며 이때는 대피 또는 전쟁을 어느 정도 대비하셔야 합니다.



이번 진돗개 발령은 전면전보다는 북측에서 1명이 철조망을 넘어 남쪽으로 내려왔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철책이 훼손된 것을 우리 군이 뒤늦게 알아챈 것이 아니냐", "실제로 북한군이 침투했다면 어쩔뻔했냐", "철조망 넘어 오는 사람은 무조건 귀순이냐", "간첩 가능성은 없냐"라며 질책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 KBS, 연합뉴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