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유예 선고한 재판부가 강지환에게 남긴 말(+사진)

배우 강지환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지난 7월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두 명과 함께 술을 마시던 강지환은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몹쓸 짓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긴급체포됐고 이후 구속 상태에 있다가 5개월 만에 석방됐다.


재판부는 강지환 사건에 대해 피해자들의 피해 내용과 피고인의 사리분별 능력 정도, 현재 피해자들이 피고인 강지환에게 갖고 있는 감정 상태 등을 참작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공판 과정 중 피해자들이 피고인 강지환에 대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이러한 범죄들은 피해가 온전히 회복되기 어렵다며 "생이 다할 때까지 참회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강지환은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풀려났으며, 사회봉사 120시간,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강의 수강,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 3년 등을 명령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