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나 학폭 논란의 진실이 밝혀졌다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하트시그널3 출연자 천안나가 학폭 가해자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6일 천안나 인스타그램에는 사실이 아닌 소문들로 인해 마음 아파하는 가족들, 지인들에 대한 미안함이 너무 커 다소 늦었지만 직접 해명을 하려 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천안나는 루머의 시작은 '블***'라는 익명성이 보장되는 어플의 한 글에서 시작되었고 글쓴이는 자신을 학교 후배라고 주장했지만 그 어디에도 본인이 직접 피해 입은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또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과 악의적인 목적으로 자극적으로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라고 밝혔다.


천안나는 글에 쓰인 행위는 일체 한 적이 없고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괴롭힌 사실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학교 과 특성상 선후배 간 분위기가 타 학과에 비해 다소 엄격한 면이 있고 선후배 간 안 좋은 루머들이 기존에도 일부 있었기 때문에 사실이 아닐까 생각하셨을 수도 있겠지만 절대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또 자신 때문에 자퇴한 후배가 있다는 내용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할 당시에도 학과장이셨던 교수님이 먼저 연락해 도와주겠다며 허위사실임을 밝했다.



승무원 재직 당시에도 후배를 괴롭혔다는 말과 회사 생활에 문제가 있어 해고당했다는 말 역시 모두 거짓으로 알려졌다.


이어 천안나는 그동안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무어보다 일반인이었던 천안나가 실검 1위를 차지하며 겪었을 충격은 제대로 된 개인 입장문을 낼 수 있는 상태가 아니게 만들었다.


또 당시에는 부모님과 주변 지인들이 아무도 천안나 학폭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것이 본인을 지키는 일이라 생각했고 하루하루 견디며 잊어버리는 것이 최선이었다고 전했다.



천안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은 소망이 있다면 원래 지내던 것처럼 이제는 정신과 치료에 의지하지 않고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자신 역시 마음이 있는 같은 사람으로 봐주시고 익명을 앞세워 부디 상처는 그만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천안나 학폭 논란의 진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최초 유포자에 대한 분노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