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계모 신상, 9살 의붓아들에게 7시간 동안 벌인 끔찍한 수법

여행용 가방에 갇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살 아이가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천안 모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A 군(9살)이 3일 오후 6시 30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A 군은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으며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기계장치에 의존해 호흡을 하던 상태였습니다.



A 군을 여행용 가방에 가둔 건 다름이 난 계모 B 씨였습니다. B 씨는 지난 1일 정오 자택으로 알려진 천안 백석 아이파크 3차 아파트에서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집에는 천안 계모 B 씨의 친자녀 2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A 군 친아버지는 일 때문에 다른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천안 계모 B 씨는 9살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둔 후 외출까지 했던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외출 후 약 3시간이 지나 집에 돌아왔을 때 여행용 가방에 가뒀던 A 군이 용변을 본 것을 확인한 천안 계모는 이번에는 좀 더 작은 크기의 가방에 옮겨 가뒀습니다.



이후 4시간이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쯤 A 군이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은 사실을 확인했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안 계모 B 씨는 아이가 거짓말을 해 가방 안에 들어가도록 했다며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도 이런 짐승 같은 인간이 지구상에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화가 나는 일입니다. 이런 인간은 구속시키지 말고 여행용 가방에 똑같이 가둬놔야 9살 아이가 느꼈던 공포와 고통을 조금이나마 느낄 것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