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출신 슈퍼노바 윤학 동선 공개…"강남 유흥업소 출입 없었다"

연예인 1호 코로나19 확진자 윤학 동선이 일부 공개됐다. 초신성 출신 슈퍼노바 멤버 윤학은 지난 1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고 서초구 27번째 확진자로 등록됐다.


서울시와 서초구 등에 따르면 윤학은 서울 양재 1동에 거주 중이며,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해 직장을 방문 후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26일에는 서초 외 타 지역에서 활동 후 26일 CU 편의점에 방문했으며 당시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달 27일에는 코로나19 최초 증상이 나타났고 이달 30일까지 서초 외 타 지역에서 활동 후 31일 서초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지난 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강남구 44번째, 51번째 확진자 2명은 초신성 출신 슈퍼노바 윤학과 접촉 후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 44번째(36세 여성), 51번째(32세 여성) 확진자는 논현동에 거주 중이며 서로 룸메이트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강남구 44번째 확진자는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이며, 지난들 27일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업소는 영업을 중단한 상태며, 강남구 51번째 확진자 동선과 직장은 현재 파악 중이다.



초신성 출신 유학은 강남구 44번째 확진자와 지난달 26일 접촉한 것으로 전해지며, 3일 뒤 29일부터 44번째 확진자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고 스스로 자가 격리를 한 후 지난 1일 강남구 보건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고 다음날 2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윤학이 유흥업소를 출입한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다. 하지만 윤학 동선에 유흥업소는 없었다.


또 윤학과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44번째 확진자는 윤학에 대해 아는 오빠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과 접촉한 44번째 확진자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 동선


3월 28~31일

자택에서만 생활

⁕ 자택 방역 완료/접촉자 1명 자가 격리


4월 1일

16:00 강남구 보건소 선별 진료소 방문 검사

17:00 자택

⁕ 자택 방역 완료


4월 2일

08:00 양성 확인

※ 전 구간 이동 시 마스크 착용/자택 방역 완료/접촉자 1명 자가 격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