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성폭행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 정체

축구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충격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국가대표 출신 유명 축구선수가 과거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전남에 위치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활동을 했던 A씨와 B씨는 지난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축구부 선배였던 K씨와 P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폭로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박지훈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인 K씨는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로 P씨는 짧은 기간 프로선수로 뛰었고 현재는 광주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가 폭로한 내용은 충격이었다. 이들은 초등학교 5학년 시절 한 학년 선배였던 K씨와 P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 성교를 강요했다고 전했다. 응히자 읺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져 A씨와 B씨는 번갈아가며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박지훈 변호사는 A씨와 B씨가 당시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피해자들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으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약 8년간 축구 선수로 활약하다 몇 년 전 은퇴했으며, B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다시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두 사람은 K씨와 P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현재 네티즌 수사대는 축구선수 성폭행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 정체 찾기 위해 나선 상황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A씨와 B씨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져도 형사적인 책임을 물기는 어렵다. 당시 K씨와 P씨는 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났고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도 지나 민사적 배상도 받기 쉽지 않다.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걸 알고 있지만 A씨와 B씨는 날짜까지 특정할 수 있을 정도로 내용이 매우 구체적이어서 이 사건을 공개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가해자로 지목된 K선수는 구단 내에서 해당 내용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K선수 소속 구단 관계자는 보도 이후 자체적으로 사실 확인 중에 있으며, 당시 동료들과 선생님 등 전방위적으로 폭 넓게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