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2.5단계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

2.5단계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

9시 반부터 3시 반까지 단축 영업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은행 영업시간도 1시간 줄어든다. 이번 조치는 7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금융노조가 코로나 재확산에 대응하고 금융소비자와 금융노동자 감염을 예방을 위해 한시적으로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을 1시간 단축시키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조치로 서울, 경기도, 인천 수도권 시중 은행 영업시간은 12월 8일부터 28일까지 1시간 줄어 오전 9시 반부터 오후 3시 반까지 운영된다. 평소 개점과 폐점 시각과 비교했을 때 30분 늦게 열고 30분 일찍 닫는 셈이다.



수도권 코로나 2.5단계 시행 첫날인 8일에는 평소와 같이 오전 9시 영업이 시작된다. 다만 폐점 시각은 오후 30분으로 30분 앞당겨진다.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 단축뿐만 아니라 재택근무와 분산 근무 인원도 확대된다. NH농협은행은 콜센터 재택근무를 통한 분산 근무 확대를 검토 중이며, 신한은행도 코로나 2.5단계 시행에 맞춰 재택근무 인력을 기존 15%에서 30%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재택과 분산 근무자를 30% 운영한다는 기본 정책을 유지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추가로 격상될 경우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우리은행은 분산 근무 인력을 현행 30% 유지하되 직원들의 불필요한 모임이나 회식, 단체 행사 등을 연기 또는 최소화해 방역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은행 연합회 관계자들은 코로나 2.5단계 기간에 맞춰 28일까지 은행 영업시간이 단축될 예정이나 2.5단계 기간이 연장되거나 단계가 강화될 경우 은행 영업시간 단축도 연장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비수도권 지역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격상될 경우 은행 영업시간 단축 지역도 넓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