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주홍글씨 링크 접속방법 현재상황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영상을 보기 위해 입장권을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주홍글씨' 비밀방이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명 텔레그램 자경단이라고 불리는 주홍글씨 텔레그램 비밀방은 약 20여 명이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강력범죄에 대한 신상 공개 및 범죄자의 경찰 검거를 돕기 위해 텔레그램 및 온라인 어디에서든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텔레그램 주홍글씨 캡처화면



또 텔레그램 3대 강력범죄(페도, 지능, 판매)를 강력히 규탄하여 범죄자들의 인권 또한 따지지 않고 이들에 대한 제보를 언제든 받고 있으며, 20여명의 자경단원과 그 외 교육대원들은 범죄자들을 항상 감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경찰, 기자분들의 많은 협조와 올바른 텔레그램 성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하시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현재 텔레그램 주홍글씨에서 공개한 범죄 의심자 수는 약 2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부분 중·고등학생이나 회사원, 의*, 공*업 직원, 경*, 군*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텔레그램 주홍글씨 캡처화면



하지만 주홍글씨로 인해 2차 피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또 범죄 의심자 뿐만 아니라 그들의 여자친구나 가족 등 무고한 사람의 사진도 함께 공유되고 있어 허위사실 유포 위험도 따르고 있다.


일부는 범죄 사실을 인정하며 반성문과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지만 또 다른 이들은 범죄를 부인하며, 자신이 해킹당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피해자의 전신사진과 얼굴이 노출되는 일도 발생했다.


물론 주홍글씨의 취지는 이해가 된다. 피해자를 돕고 국민들의 분노를 대신해 이들을 벌한다는 취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무차별적인 신상정보 공개는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 수 있다. 여기서 불법으로 취득한 정보는 증거로도 활용될 수 없다. 따라서 지금으로서는 범죄 발생 시 수사기관을 통해 처벌받도록 경찰 수사에 힘을 싣는 것이 가장 중요한 시점이다.


현재 텔레그램 주홍글씨 비밀방 채널에 참여자는 11시 38분 기준 6152명으로 텔레그램 주홍글씨 링크로 추정되는 주소는 (t.me/joinchat/AAAAAETeTHbF7dneNy4lLw)이다. 하지만 텔레그램 가입 및 로그인을 해야 접속할 수 있으며, 함부로 입장하는 것을 결코 권하지는 않는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