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신천지 남성 교인

프레시안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북 포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확진자가 1명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포항 코로나 확진자 A씨가 지난 19일 고열과 두통으로 코로나19 의심증세가 나타나자 포항세명기독병원 응급실 인근 선별 진료소에 들러 항체 검사를 마친 후 귀가했다고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 질병관리본부



다음날인 20일 항체검사 결과 A씨는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았고 긴급 격리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포항 코로나 확진자 A씨는 신천지 교인으로 포항에서 얼마전 대구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또 포항에 주거지를 두고 목회활동 및 학생 과외교사를 병행해 온 것으로 알려져 우려 섞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현재 A씨 행적을 두고 조사중에 있다. 하지만 복잡한 포항 코로나 확진자 동선으로 파악이 쉽지 않아 보인다. 


[사회일반] - 코로나19 확진자, 상주, 경산, 종로, 청도 등 31명 추가 확진(+경로)

[사회일반] - 신천지에서 쏟아져 나온 '코로나 확진자'…우려가 현실로(+사진)

[사회일반] - 청정지역 대구에서 여행력없는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발생…동선은?(+사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