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사회

한국당에서 입당 3일 만에 쫓겨난 '나다은' 과거 발언(+사진)

자유한국당에서 지난 9일 '2020 희망공약개발단'을 출범하면서 단원으로 위촉한 나다은 씨가 불과 3일만인 12일 해촉됐다. 나다은 씨는 유튜브 '나다은TV'를 운영 중이며, 여성 관련 인터넷 매체 편집국장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나다은 씨가 단원으로 위촉된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사실 그녀가 친민주 성향의 인물이라는 말이 쏟아져 나왔다.

그 이유로 나다은 씨가 게재한 SNS은 글을 보면 "부패한 검찰로 나라가 썩어가는 것을 방어하기 위해 국민이 싸우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이후에는 "검찰 개혁은 어디로 가나. 조국 장관님 고생하셨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밖에도 "민주당 힘내요", "자유한국당이나 우리공화당 입당해서 분탕 치고 싶다"라는 글까지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당은 당 정체성과 공약 개발 활동에 적합하지 않다며 그녀를 해촉했다. 한국당 지지자들은 공약개발단을 어떻게 선정했길래 이런 상황이 벌어지냐며, 인사검증 방식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나다은 씨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단지 검찰 개혁을 위해 서초동에 간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지하였을 뿐"이라고 해명한 뒤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모든 글을 삭제하고 비공개 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