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엄마 빚투 사기 논란 곗돈 들고 잠수(+카톡)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배우 한소희가 엄마 빚투 의혹에 휩싸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소희 엄마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돈을 떼였다는 빚투가 제기됐다.



작성자 A씨는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지난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그 연예인 엄마가 하는 계를 들었고 한 달에 진짜 안 먹고 245만 원씩 넣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2016년 9월 A씨가 곗돈 타는 날이 되자 해당 연예인 엄마는 잠수를 탔고 경찰서에 고소한다고 하니 그제서야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A씨 곗돈은 이미 탕진된 상태로 추정된다.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는 곗돈을 자신이 이미 다 사용했고 다른 사람들이 말려 차용증을 받고 고소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잠시. 한소희 엄마로 추정되는 인물은 전화번호까지 바꾸며 A씨와 연락을 끊었다. 원금만 받겠다고 해도 돈을 돌려주지 않았고 딸(한소희)이 잘 나가면 그때 한방에 주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달이 갚으라고 해도 4년 동안 몇 달에 한 번씩 10만 원, 30만 원 이런 식으로 갚았고 부부의 세계에 해당 연예인이 나와 연락하니 연락처도 바꾼 상태라고 전했다. 겨우 연락처를 알아내 연락하니 이제는 딸과 연락을 하지 않는다며 그 뒤로 또 준다고 하면서도 무시했다고 호소했다.


A씨는 곗돈을 타고 꿈이 있었지만 다 망가졌다고 호소했다. 이제는 돈이고 뭐고 사기 친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가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해당 연예인이 티비에 나올 때마다 너무 화가 나고 A씨 돈으로 저렇게 뜬 건가 이런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고 전했다. 자신은 이렇게 망가졌는데 저 연예인은 '엄마가 사기 쳐도 잘 나가는구나'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는 일 년 계 두 번을 들었으며, 계주가 두 명이어서 2천만 원+2천만 원 총 4천만 원을 받아야 했으나 사건이 터진 직후 다른 계주에게만 두 번째 곗돈 2천만 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소희 엄마 빚투로 추정되는 이번 사건의 피해 금액은 2천만 원이었다. 그나마 조금씩 받아 이제 970만 원이 남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A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해당 연예인 엄마는 돈을 떠나 한 사람의 꿈과 인생을 짓밟은 셈이다. 


마지막으로 A씨는 그 연예인 엄마가 무슨 짓을 하고 다니는지 알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