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대전 물난리 뉴스 앞에서 '파안대소' 후 남긴 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 대전 수해 소식이 뉴스 특보로 전해지는 TV 화면 앞에서 파안대소하며 찍은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파안대소 뜻은 얼굴이 찢어지도록 크게 웃는다는 뜻으로 즐거운 표정(表情)으로 한바탕 크게 웃음을 이르는 말이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운하, 김용민, 김승원, 김남국, 이재정, 박주민 의원이 모인 자리에서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을 본 국민들은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사진 배경 속 TV에서는 대전 침수 소식이 보도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단순 침수 소식이 아니었다. '대전 침수 아파트 1명 심정지…원촌교·만년교 홍수 경보'라는 뉴스속보였다.


미래통합당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물난리가 났다는 뉴스특보가 버젓이 방송되는 와중에도 자신들의 안위와 목적 달성에 대한 자축만 있을 뿐이라며 비난했다.


이에 황운하 의원은 팩트를 교묘하게 맞춰 논란을 만들어 낸 것이라고 일축했다. 또 의원 모임에 간 것이지 TV 뉴스를 보러 간 것이 아니라며 당시 TV에서 물난리 뉴스가 나오는지도 몰랐다고 전했다. 


그는 지역구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 모든 모임 활동을 중단하고 항상 울고 있는 표정으로 있어야 하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리곤 이날 본 회의를 마친 후 지역구로 이동해 수해현장을 챙기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