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협박 아나운서 누구? 가세연이 폭로한 충격적인 실체(+사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최근 업소 여성으로부터 3억 협박 받은 아나운서 실명을 공개했다. 18일 가세연은 'KBS 더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X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뉴시스는 지난 14일 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뉴시스는 업소 접객원으로 일하던 A 씨가 지난해 손님으로 온 아나운서 C 씨를 만난 후 연락처를 교환해 2~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가졌다고 전했다.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A 씨는 또 다른 손님 B 씨에게 아나운서 C 씨와의 관계를 알렸고 잠자리를 암시하는 C 씨와의 문자 대화를 캡처해 보내줬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A 씨와 B 씨는 아나운서 C 씨를 협박해 돈을 뜯어내기로 마음먹고 방송일을 계속하고 싶으면 3억 원을 보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내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되었고 A 씨와 B 씨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서는 3억 협박 아나운서 C 씨가 가정이 있는 유부남이며, KBS 소속 아나운서라고 전했다.


[문화연예] - 주진모 해킹, 피해자 더 있다…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사건


[문화연예] - "배트맨티 입고 뽀뽀해달라"···가수 이설아 김건모 성희롱 추가 폭로(+카톡)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