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3700명 탄 일본 크루즈, 코로나 확진자 61명 무더기 감염(+사진)

일본 보건 당국 지침에 따라 14일간 격리조치가 내려진 대형 크루즈 여객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추가로 41명 확인됐다. 코로나 감염이 확인된 41명 국적은 일본 21명, 미국 8명, 호주 5명, 영국 1명, 아르헨티나 1명이다. 한국인 승객 9명 중 아직까지 확진자는 없다.



지난 3일부터 일본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3711명 가운데 발열 및 기침 증상이 있는 환자 120여 명과 밀접 접촉한 153명 등 273명에 대해 우한 폐렴 검사가 진행됐다.



그 결과 102명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왔다 이중 20여 명이 코로나 감염이 확인됐다. 이어 나머지 171명 가운데 41명의 감염이 확인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검사를 받은 271명 중 61명의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일본 크루즈선에 탑승해 있는 승객과 승무원은 3711명이다. 현재 271명에 대한 검사만 이루어졌다. 나머지 3400여 명에 대한 검사가 이루어질 경우 추가 확진자는 계속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크루즈선에 격리된 승객들은 신문을 읽고 TV를 보며 격리 생활을 버티고 있지만 무엇보다 감염에 대한 우려로 극도의 불안에 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5일 일본 쿠루즈선에 탑승했다가 홍콩에서 내린 80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본 보건 당국은 지난 3일 밤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크루즈선에 대한 검역과 감염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일본 크루즈선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