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민아 인스타 극단적 선택 충격, "신지민·김설현·한성호 잘 살아라"

AOA 출신 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민아 인스타에는 "난 억울하게 안 갈래"라며 손목을 자해한 사진을 게재해 충격을 주었다. 이날 민아는 "신지민·김설현·한성호 잘 살아라"라며 실명을 거론했고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라며 분노했다.



또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해 줘라. 넉넉히 해주세요. 돈 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잖아요. 정산도 제대로 안 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며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이 알아둬"라고 전했다.



민아는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라며 폭로를 이어갔다. 이어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딛지 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이라며, 분노를 표출해 충격을 주었다.



AOA 출신 민아 인스타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글이 게재된 후 권민아 소속사 측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출동 대원들에 의해 민아는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민아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황이다"라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OA 출신 민아 인스타에 실명이 거론된 신지민·김설현·한성호는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