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캠핑가자 페미 남혐 논란(+메갈 군무새)

끼워 맞추기 vs GS25 남혐
네티즌 갑론을박

GS25 캠핑가자 이벤트 포스터가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GS25는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는 등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GS25는 모바일 앱을 통해 캠핑용 식품 구매자 대상 경품 증정 이벤트를 홍보하기 위한 포스터를 공개했다.

 

GS25 메갈, GS25 캠핑가자 남혐 논란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GS25 캠핑가자 포스터에 등장한 손 모양이 남혐 목적의 그림과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포스터 하단 달과 별 디자인은 한 대학의 여성주의 학회 마크라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페미 논란이 불거졌다.

 

GS25는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포스트를 수정했다. 문제의 손 모양 그림을 뺀 것이다. 하지만 논란은 더욱 거세졌고 결국 캠핑가자 포스터를 삭제하기에 이르렀다.

GS25 캠핑가자 메갈 로고 논란

 

GS25 사과문 반응

GS25 측은 "내부적으로 (이번 논란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논란이될 만한 내용은 철저히 모니터링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GS25 캠핑가자 포스터 속 이미지는 메갈, 페미, 남혐이 아닌 유료 이미지 사이트 소스를 바탕으로 디자인 제작 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상에서 GS25에 대한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심지어 GS25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댓글도 수천개가 달렸다.

GS25 캠핑가자 남혐 메갈 페미 논란 사과문
일부 누리꾼들의 GS25 불매운동 

 

GS25 군무새 논란 이어져

문제는 GS25 캠핑가자 포스터에서 그치지 않았다. 과거 국방부와 진행했던 포스터에 군인, 무궁화, 새가 등장해 발발했던 군인 비하 발언인 군무새 논란 역시 다시 불거지고 있다.

 

단순한 실수와 해프닝이라고 치부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른 것이다. 물론 GS25 측 설명대로 의도치 않게 외부 디자인 소스를 활용해 생긴 문제일 수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내부 직원의 일탈일 수도 있으며, 누구나 실수를 할 수는 있지만 거듭되면 실수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메갈 로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