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가 공개한 N번방 박사 신상 조주빈 충격적인 과거(+사진)

SBS가 일명 박사방 운영자 조모씨 신상을 공개했다. SBS는 추가 피해를 막고 아직 드러나지 않은 범죄를 찾아 수사에 도움을 주고자는 차원에서 그리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단독으로 취재한 내용과 박사 신상을 공개했다.

사진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만들어 운영해온 박사 신상은 25살 조주빈이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성착취 운영방의 시초격인 텔레그램 N번방 갓갓이 시들해지자 더 자극적인 성착취 게시물을 이용해 돈을 벌어왔다. 현재까지 알려진 텔레그램 박사방 피해 여성은 74명으로 이중 16명이 미성년자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SBS에 따르면 조주빈 나이는 25살로 지난 2018년 대학을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통신을 전공했고 글쓰기를 좋아해 학내 독후감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경력도 있다고 전했다. 또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도 맡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진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대학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은 4.0을 넘을 정도로 성적도 좋았다. 장학금도 여러 차례 탔으며, 성적과 교내활동만 보면 우수 학생으로 평가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동기와 선후배들이 본 조주빈은 교우관계는 원만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교수님과의 트러블도 있었고 기사도 자기 마음대로 썼다. 


하지만 학내에서 성 문제 등으로 일탈 행위를 저지른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즉, 전형적으로 자기 할 일만 하는 아웃사이더였던 것으로 보인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범행을 시작한 건 대학 졸업 직후인 지난 2018년부터로 파악됐다. 텔레그램에서 불법 총기나 마약 등을 팔겠다며 허위광고를 벌여 사기행각을 벌였고 지난해 9월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만들어 본격적인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당시 텔레그램 N번방 시초였던 '갓갓'의 활동이 시들해졌고 이를 대신에 '박사방'을 만든 조주빈은 더 악랄하고 자극적인 성 착취물을 이용해 돈을 벌었다. 아니 피해자들의 피눈물을 이용해 오로지 자신의 금전적 이득을 취했다.


경찰은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박사 신상(25·조주빈)을 공개할지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한민국 국민들은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박사 신상을 공개해준 SBS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다. (출처: SBS)


텔레그램 n번방 26만명 신상공개 청원 입장료 처벌(+갓갓)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범죄 수법 3단계

조주빈 인스타 주소, 팔로우된 여성들 분노(+사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