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체포, 전대미문 명예훼손 자택 긴급체포 사태

명예훼손 긴급체포는 극히 드문 일

출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체포 관련 영상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 출연 중인 강용석 변호사가 8일 오전 경찰에 긴급체포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오전 11시경 강용석 가로세로연구소 소장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마포구 자택에서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용석 체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허위사실 유포 등 명예훼손 혐의로 피고소인을 체포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특히 강용석 변호사는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는 상황에서 자택에서 체포당해 많은 의문점을 남겼다.


가세연 측은 8일 고상만 씨가 진행하는 12시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가 오늘 오전 자택에서 경찰관 3명에게 긴급체포됐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출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이어 "긴급 체포된 이유는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하며 경찰의 대응을 크게 비난했다.


강용석 체포하게 만든 사건은 지난 3월 2일 저녁 7시 방송에서 보도한 사건 때문이다. 당시 가세연 측은 천지일보에 난 사진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만희 교주가 악수하는 장면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사진 속 인물은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아니었다. 이에 가세연 측은 "지난 3월 2일 보도한 사지 속 인물은 이만의 교주가 아니었다"라며 정정 및 사과방송을 진행했다.


한편 강용석 체포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언론, 정치 자유는 어디 간 거지?", "무서운 정권이네요. 명예훼손으로 긴급체포?", "이미 정정보도한 걸 명예훼손이라고 긴급체포하면 모든 언론사가 다 명예훼손으로 긴급체포되어야지", "저런 죄가 경찰이 긴급체포할 만큼 중대한 죄였나"라는 반응을 보이며 강용석 긴급체포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