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허안나 자매상, 친언니 잃어…애도 물결

개그우먼 허안나가 자매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TV 리포트는 26일 허안나가 자매상을 당했고 친언니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허안나는 현재 큰 슬픔에 빠져있으면 지인 및 동료들 그리고 팬들까지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허안나 친언니 빈소는 경기도 시흥시 시화병원 장례식장 특실 2호에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9시 30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누구보다 행복한 웃음을 선사했던 그녀였기에 걱정스러운 마음이 크다. 허안나는 지난 2009년 KBS 24기 공개 개그우먼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 '코미디 빅리그'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지난 2010년과 2014년에는 KBS 연예대상 코미디 부문 여자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웹툰 망원동 짐승녀 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해 1월에는 전직 개그맨 동료와 결혼해 품절녀 대열에 합류했으며, 지금은 코미디 빅리그 '야만다' 코너에 출연해 팬들에게 행복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 허안나 친언니 사망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