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화재 원인, 다산동 오피스텔 화재 …1명 추락사

남양주 오피스텔 신축현장 화재
1명 사망, 17명 구조

남양주 다산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60대 작업자 1명은 추락사로 사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23분 남양주시 다산 2동 도농역 인근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화재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남양주 화재 원인은 용접 작업 중이던 2층에서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해당 오피스텔은 지상 19층 지하 6층 규모로 화재 당시 공사 현장에는 60여 명의 작업자들이 있었다.

이중 작업중이던 17명은 출동한 소방대원들과 헬기 등에 의해 옥상과 각 층에서 구조됐다. 나머지 인원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1명은 추락사로 목숨을 잃었다. 남양주 화재 사망자는 4~5층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건물 남양주 다산동 오피스텔은 골조 공사가 끝나 건물 외벽과 내부 공사 중이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신고를 받고 10분 뒤인 오전 11시 33분 대응 1단계, 40분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52명과 장비 32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시간 30분만인 낮 12시 57분께 큰 불을 잡았다.

 

현재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와 함께 건물 내 인명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경찰과 함께 남양주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