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대구 17세 사망, 원인은 다발성 장기부전…'폐렴증세' 코로나19 검사

대구에서 17세 소년이 돌연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코로나19와 연관성을 조사 중입니다. 보건당국은 18일 오전 11시경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소년이 폐렴 증세를 보이던 중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구 17세 사망원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기저 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대구 17세 소년은 지난 13일 오전 발열 등 증상으로 경북 경산 중앙병원을 찾았고 엑스레이 검사 결과 폐렴 징후가 나타나 18일 오후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엑스레이 촬영 당시 폐 여러 부위가 하얗게 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후 혈액 투석과 에크모(ECMO · 인공심폐장치) 등 지난 17일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8번 받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앞서 대구 17세 소년은 경산 중앙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여러 번 검사한 결과 대부분 음성이 나왔지만 1~2번 정도 일부 유전자 검사에서 코로나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 미결정으로 일단 판단을 했지만 검체를 확보해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도 오전 10시경 소변, 피, 객담 건사를 받았는데 소변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만약 해당 대구 17세 사망 원인이 코로나19로 밝혀질 경우 국내 최연소 사망자가 될 것으로 보여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대구 17세 사망자는 지난 10일 산책을 하다 약 30여분간 비를 맞았고 이틀 뒤 발열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남 은혜의 강 교회 코로나 집단감염걸린 결정적 이유(+동선)

학교 개학 연기 4월 교육부 휴업 단계 3단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