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라이브 도중 무릎 꿇고 울며 호소한 '남태현'충격 근황(+사진)

남태현이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서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다. 지난 11일 남태현은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남태현은 "제 음악 좀 좋아해 주세요"라며 사우스클럽이 잘 안되고 있는데 회사는 이게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울증 약으로 보이는 약을 먹는가 하면 소리를 치는 등 시종일관 위태로운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태현 팬들이 우려하는 건 최근 이런 모습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라이브 방송에서도 위너 탈퇴 심경을 밝히며 무릎을 꿇고 사과를 했다.


그는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와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말한다"라며 무릎을 꿇고 위너 팬들에게 사과했다. 또 "나를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하루하루가 너무 무섭다"라고 호소하기도 했었다.



이어 남태현 해킹 사건도 전했다. "나 그렇게 못난 사람 아니다. 상도덕 지키는 사람이다"라며, "해킹 당했다. 제 개인 정보와 만났던 사람 사진을 모두 가지고 있더라. 그러나 나는 범죄를 저지른 적이 없다. 나와 엮인 사람들이 피해 입을까 봐 막고 싶었다. 그래서 요즘은 혼자 지낸다"라고 말해 최근 불거진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남태현은 위너 탈퇴 후 사우스클럽으로 새로운 출발을 했다. 지난해에는 장재인과 열애 인정 후 양다리 논란으로 대중들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