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 감자 사달라는 부탁에 정용진 부회장이 백종원에게 남긴 말

반응형

못난이 감자 사달라는 부탁에 정용진 부회장이 백종원에게 남긴 말


백종원이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과의 황금인맥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비록 목소리뿐이지만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역대 최초로 예능 프로그램에 정용진 부회장이 등장했다.


이날 백종원은 개그맨 양세형과 함께 강원도 감자 농가에 방문했다. 



그리고 일명 '못난이 감자'가 30톤씩 버려지는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못난이 감자는 식당이 아니라 마트에서 사야 한다며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어 "감자 농가에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는데 억지 부탁이기는 하지만 감자 농가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 팔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잠시 고민한 전화 속 주인공은 "한번 힘을 써보겠다"라며 "어떻게든 고객들에게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도록 해보겠다.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라고 말해 감동을 주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백종원이 출연하고 있는 SBS'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제작 지원과 다뤄지는 품목 중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까지 해주겠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백종원이 통화한 의문의 남성에 대한 궁금증이 급증했다. 그리고 밝혀진 그의 정체는 바로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다른 재벌과는 다른 정용진 회장의 이러한 행보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박수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