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소송? 빅히트와 수익 배분 갈등 제기한 뉴스룸

'방탄소년단 소송? 빅히트와 수익 배분 갈등 제기한 뉴스룸'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9일 JTBC 뉴스룸은 방탄소년단이 소속사와의 수익 배분 문제로 대형 로펌에 법률 자문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대형 로펌에서 수임 여부가 검토됐고 그 내용은 세계적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이 제기한 건 빅히트 측과의 수익 배분 문제였고 해당 로펌에 기존 수임 사건들과 이해 충돌 문제가 있는지 살펴봤다고 알렸다.


2013년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월드스타로 자리매김하며 K 팝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


빌보드에서 각종 기록을 세우며 유튜브에서는 최단 시간 1억 뷰를 달성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2천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고 지난해 10월에는 7년간 재계약을 맺어 빅히트 기업 가치를 1조 원까지 끌어올렸다.


이런 가운데 제기된 방탄소년단 소송 문제는 향후 활동과도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 매우 심각한 민감한 문제일 수밖에 없다.


한편 수익 배분을 두고 방탄소년단과 빅히트가 갈등을 벌이고 있다는 JTBC 뉴스룸의 보도에 방탄소년단 팬 클럽에서는 지난해 10월 7년 재계약 전 나온 이야기가 이제야 이슈화 된 것 같다고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