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수 학폭 의혹에 난리난 댓글 상황

배우 지수 학폭 가해자 주장 글 등장
소속사 키이스트 "확인 중"

지수 학폭 가해자 주장 글 네이트판 캡처

 

 

KBS2 월화드라마에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지수가 학폭(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지수 학폭 주장 글을 작성한 A씨는 "지금은 착한 척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냥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고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라고 폭로했다. 또 "김지수가 포함된 당시 일진은 상당히 조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지수 학폭 의혹에 동창생이라고 주장한 네티즌이 게재한 댓글

 

 

글쓴이는 "당시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시비를 건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반적으로 구타했고 모욕적으로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라고 전했다.

 

또 "급식실에서 줄 따위는 서지 않았고 먹기 싫은 음식이 나오면 숟가락으로 음식을 튕기거나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근처 학생들에게 투척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눈웃음과 덧니가 살짝 보이게 웃는 지금 화면상 그 미소 그대로요"라고 덧붙였다.

 

A 씨는 배우 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인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전했다.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 걸 정의하기에는 부족할 정도로 왕따, 폭력,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지수 학폭 의혹 글에 달린 댓글

 

 

이어 글쓴이는 배우 지수에게 당했다며 학폭 내용을 나열했다. 끝으로 "제가 바라는 건 딱 하나입니다. 김지수 씨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하세요.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사세요. 당신이 괴롭혔던 수많은 사람들의 기억은 저처럼 평생 잊히지 않아요. 순수한 척 순진한 척 착한 척 사람 좋은 척 가증스러워서 못 보겠습니다.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십시오"라고 전했다.

 

배우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학폭과 관련에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폭 가해자 의혹이 제기된 지수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주인공 온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한편 지수 학폭 의혹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속사 공식입장 들어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나", "요즘 학폭 너무 많이 터진다", "진짜야 가짜야", "믿어지지가 않는다", "중립" 등 의견을 보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