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과 5억 요구" 이다영 측, 남편 가정폭력 의혹 반박했다

이다영 측, 남편 주장 반박
이혼 대가로 부동산과 5억 달라 괴롭혀

TV조선 네이버 TV 화면 캡처

 

이다영 결혼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가운데 이다영 남편은 상습적인 폭언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하여 이다영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다영 남편 조 모 씨의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다영 측 주장에 따르면 이다영은 지난 2018년 4월 조모씨와 결혼해 4개월간 혼인 생활을 유지했으나 이후 별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다영 남편은 이혼을 전제 조건으로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이나 5억 원을 요구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고 전했다.

TV조선 네이버 TV 화면 캡처

그러면서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혼인생활에 관해 폭로하겠다는 등 이다영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측은 "혼인 생활은 사생활 보호를 받아야 하는데 조모씨는 자신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은 채 이다영 혼인생활에 대해 방송 인터뷰를 했다"라면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인터뷰 내용은 조 모 씨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이다영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조모씨는 진심 어린 사과를 운운했지만 그동안 행태를 보면 이다영을 압박해 경제적 이익을 얻는데만 관심이 있었다. 보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사생활에 관해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만 담은 왜곡된 보도는 보도의 자유로부터 보호받을 수 없다. 의뢰인 혼인 생활에 대해 확인 사실도 없이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을 보도한 언론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TV조선 네이버 TV 화면 캡처

한편 TV조선은 지난 8일 이다영 남편이 이다영과 결혼생활 중 상습적인 폭언 등 가정폭력을 이유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조 모 씨 인터뷰를 보도했다. 현재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국제배구연맹 국제 이적 동의서를 받아 그리스 여자 프로배구 진출을 추진 중이다.

 

 

이다영 결혼 충격, 이다영 남편 상습 폭언해 정신과 치료

이다영 유부녀였다 이다영 남편 상습 폭언 피해 주장 학폭 논란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쌍둥이 자매 중 동생 이다영 선수가 지난 2018년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다영 남편은 상

textnews.co.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