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나이 근황, 숙환으로 별세…향년 83세

배우 송재호 숙환으로 별세

팬들 애도 이어져...


배우 송재호가 숙환으로 7일 별세했다. 최근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배우였기에 그의 사망 소식은 더욱 믿기지 않는다. 송재호 나이는 83세로 반세기를 대중과 함께했다.



이름은 몰라도 얼굴을 모르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송재호는 북한 평양 출신으로 동아대 국어국문학과 졸업 후 1959년 KBS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했다.


이후 1964년 충무로를 찾았고 영화 학사주점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펼쳤다. 4년 뒤 1968년 KBS 특채 탤런트로 선발되기도 했다.



송재호는 대표적인 작품도 참 많았다. 1975년 영자의 전성시대, 1980년 열풍, 보통 사람들, 1981년 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 2004년 부모님 전상서 등이 있다.



2010년 이후에도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연평해전, 해운대, 드라마 싸인, 추적자, 동네의 영웅 등에 출연하며 연기의 끈을 놓지 않았다. 최근에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질투의 역사에 출연했다.


하지만 이후 병세가 깊어졌다. 그리고 7일 숙환으로 향년 83세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당장이라도 TV를 키면 볼 수 있을 것만 같은 배우이기에 아직도 그의 사망 소식이 믿기지 않는다.


배우 송재호는 지난 2000년 막내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그리고 충격으로 단기 기억상실증에 걸렸었다. 하지만 이를 극복하고 다시 스크린으로 복귀해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것이다.


한편 송재호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차려질 예정으로 8일 정오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발인은 10일로 예정되어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