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인계동 벤틀리 사건 영상 화제, 수억원 벤틀리 소유주 23 남성 정체는?

경기도 수원 인계동 번화가에서 만취한 20대 남성 A씨(25)가 수억원에 달하는 벤틀리 차량을 발로 무차별 공격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8일 페이스북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일명 '수원 인계동 벤틀리', '실시간 인계동 금수저 많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20대로 보이는 남성이 술에 취한 채 인근에 있던 벤틀리 차량으로 접근 후 조수석을 발로 강하게 차는 장면이 포착됐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수억원에 달하는 벤틀리 차량에 발길질을 한다는 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피해 차량은 벤틀리 컨티넨탈 GT 모델로 가격은 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 모습을 지켜본 시민들은 "내일 어떡하냐", "차 찌그러진 것 같다", "큰일 났다"라며 그의 모습을 지켜봤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벤틀리 운전석에 타고 있던 렌터카 사업주 B씨(23)가 밖으로 나와 항의하자 그의 멱살을 잡고 때리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교통사고가 아니라 보험처리도 안될 텐데 무슨 깡인지 모르겠다", "도대체 후회할 짓을 왜 하는 거냐"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을 향해 "마스크 안 낀 사람들이 너무 많다", "사회적 거리두기 어디 갔냐", 저래놓고 코로나 걸리면 나라 탓하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