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에세이 발표한 레이블대표 정체 힌트 5가지


싱어송라이터 겸 작곡가, 레이블대표를 맡고 있는 A씨(42)가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7일 SBS funE는 단독 보도를 통해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가수 A씨가 수사를 받고 있으며, 올 초까지 몰카 장치 등을 이용해 性관계를 포함 다수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했다고 전했다.


또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배근조 변호사는 지난 4월경 이 사건에 대해 익명의 제보를 받은 후 고발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고 배 변호사 고발로 경찰 수사가 개시된 이후 A씨는 지난달 피의자 조사를 받고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대표 A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6월경부터 포털사이트에서 자신의 프로필을 삭제하고 사진 등을 지워 자신의 이력과 정보를 숨기려 했다는 의혹도 함께 보도했다.


A씨는 SBS funE 취재진과 통화에서 지난날 잘못을 알고 있고 후회하고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올해 초 가정을 꾸리고 기부활동을 하며 반성하는 삶을 살고 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이블대표 A씨는 지난 2004년 한 가요제에서 입상한 것을 계기로 가요계에 데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규앨범과 싱글 앨범 등을 발매하며 총 120여 곡을 발표한 싱어송라이터로 알려져 있다. 싱어송라이터 A씨는 사랑에 대한 에세이를 발표한 이력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한 매체 싱어송라이터 에세이 발표한 레이블대표 정체에 대해 더필름 황경석으로 추정되는 기사를 발표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