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승마선수 사건 정리

반응형
영상 사진 1개당 1억 요구

아역배우 승마선수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아역배우 출신 승마선수 A씨가 전 연인 B씨에게 몰래 찍은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SBS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 연인 B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아역배우 승마선수 A씨에게 나체가 담긴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과 돈을 요구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또 B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1억 4천만 원에 달하는 돈을 빌려갔지만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B씨 법률대리인은 "A씨가 동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찍고 1개당 1억원을 요구하며 협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공개한 문자메시지를 보면 사진과 영상을 언급하며 당장 집에서 나오라고 하고 B씨가 그만해줄 것을 부탁하자 기다린 값으로 500만원을 보내라는 등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또한 B씨가 만나주지 않자 집에 찾아와 경적을 울리며 소란을 피우고 촬영물을 지인과 가족에게 보내겠다는 협박도 했다고 B씨 측은 전했습니다. 이 같은 협박에 결국 B씨는 극단적 선택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A씨는 사진과 영상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건 사실이지만 장난이었다라며 B씨를 찾아간 것도 다시 만남을 이어가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