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인 줄 알았다", 컬링 여신 송유진 선수 등장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아이돌인 줄 알았다", 컬링 여신 송유진 선수 등장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컬링 송유진 선수가 단숨에 화제의 인물에 올랐다. 


아이돌 못지않은 미모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기 때문. 


송유진 선수는 지난 23일 의정부 컬링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코리아 컬링 리그에 등장했다. 


전재익 선수와 함께 강팀인 경북체육회 A 팀을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송유진 선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리그를 최대한 즐기고 싶다"라며 "선배들이 친절함이 보다 편안하게 게임에 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제 시작이다"라며 "앞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송유진 인터뷰 영상은 곧바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어 수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인터뷰를 보면서 너무 예뻐서 소름 돋았다", "컬링에 미녀 선수들이 많은 것 같다", "아이돌이 컬링 선수로 나온 줄 알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렇게 연예인 뺨치는 아이돌급 외모가 언급되며 급기야 송유진 선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까지 했다. 


컬링 송유진 나이는 1999년생으로 올해 21살이다. 외모만큼이나 실력도 갖추었기에 앞으로 미녀 스포츠 스타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