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울산에 나타난 터미네이터 당시 상황(+사진)

울산 남구 삼산동 농수산물도매시장 앞 도로에 지난 22일 오전 11시 30분경 터미네이터로 추정되는 A 씨가 등장했다.


터미네이터처럼 알몸으로 갑자기 등장한 그는 당시 정차해있던 레이 차량을 막아섰다.


이후 맨 주먹으로 차량 앞 유리를 쳤고 지붕 위에 올라가 수차례 뛰었다. 결국 단단했던 차량은 조금씩 파손되기 시작했다.



차량 안에 탑승했던 여성은 A 씨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전혀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울산 터미네이터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제압당한 후 체포됐다.


마치 터미네이터처럼 나체로 화려하게 등장했지만 결국 정신이상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 씨는 병원에 입원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세한 경위는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A 씨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울산 터미네이터'라는 제목으로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을 잘못 배포할 경우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