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금팔찌 가격 1260만원 논란 종결(+티파니)

유재석 금팔찌 가격 천만 원대 아냐

티파니앤코 명품 브랜드로 오해


유재석이 환불원정대 멤버들에게 선물 받은 금팔찌가 1천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명품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직접 해명에 나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김종민, 정재형이 환불원정대 이후 오랜만에 다시 모였다.


이날 유재석은 김종민과 정재형에게 논란이 불거졌던 환불원정대에게 선물 받은 금팔찌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꺼냈다.


앞선 방송에서는 환불원정대 마지막 스케줄을 위해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가 한자리에 모였다.



이때 환불원정대는 유재석에게 "오빠는 항상 가짜를 하고 다녀서 플렉스 했어요"라며 호랑이가 그려진 금팔찌를 선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시 유재석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며" 감동했다. 이후 환불원정대가 플렉스 한 유재석 금팔찌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쏠렸다.



일각에서는 유재석 금팔찌가 주얼리 명품 브랜드 '티파니앤코' 체인 브레이슬릿 제품이라며 가격이 1260만원대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센스 넘치는 선물에 많은 시청자들이 감동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방송에서 이런 고가의 금팔찌를 선물하는 모습이 눈살을 찌푸리기도 했었다.



결국 유재석 금팔찌를 두고 누리꾼들 간의 갑론을박이 이어졌고 이날 유재석은 직접 이를 해명한 것이다.


유재석은 "선물 받은 금팔찌가 유명 명품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갑자기 기사가 쏟아져 다시 한번 확인했다. 그런데 아니었다. 분명히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슷한 상자 때문에 생긴 오해인 것 같다. 이 정도로 잘못 알려졌으면 효리나 정화 누나가 아니라고 연락이라도 와야 하는데 문자도 안 오더라"라며 서운함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