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판공비 6000만원 셀프인상 논란 결말(+연봉 재산)

이대호 기자회견 "판공비 셀프인상 아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 이대호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판공비 6000만원 셀프인상 논란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대호가 지난해 선수협회장에 취임한 후 회장 판공비를 셀프 인상하고 이를 개인 계좌로 받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대호는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9년 2월 스프링캠프 도중 진행된 선수협회 순회 미팅 당시 약 2년간 공석이던 회장을 선출하자는 의견이 나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후보로 거론되던 선수들 대부분이 운동에 집중하고자 난색을 보였고 회장직 선출에 힘을 싣기 위해 회장 판공비 인상에 대한 의견이 모였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판공비 인상이 결정된 건 2019년 3월 열린 임시 이사회였고 참석한 30명 중 과반수가 찬성해 판공비가 24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증액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대호는 "2019년 3월 19일에서 21일까지 진행된 회장 선거에서 제가 아닌 다른 선수가 회장직에 당선됐다면 아마 그 선수가 판공비를 받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즉, 선수협회 회장으로 누가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판공비가 인상된 것이고 이대호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판공비를 스스로 인상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 판공비를 현금으로 사용하고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선수협회에서는 역대 회장 및 이사진에게 지급되는 비용을 판공비로 명명하기는 했으나 보수 및 급여로 분류해 세금 공제 후 지급하고 있다. 이 관행이 문제가 된다면 조속히 바로잡겠다"라고 전했다.



판공비보다 많은 돈을 썼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대호는 "선수협 회장으로 다른 것은 받지 않는다"면서 "법인카드 등은 아예 없고 반은 돈으로 서울에서 회의할 때 쓰거나 선수협 누군가를 만날 때 쓰는 돈이 전부다"라고 말했다. 이대호 변호사 역시 "판공비 외 선수협에서 어떤 보수도 받은 게 없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대호는 "판공비 액수와 셀프인상 논란을 보면서 당시 이사회 결의 과정에서 좀 더 깊숙이 생각했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못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대호 연봉은 25억원으로 한국프로야구 최고 연봉자다. 4년 연속 국내 최고 연봉 선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대호가 열약한 환경 속에서 선수들을 보호해야 할 선수협회장 자리에 있으면서도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