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여배우 갑질 폭로 사건 황당한 이유(+사진)

반응형
이세영 "여배우 A 씨 내 손에 껌 뱉었다" 폭로

개그우먼 이세영 여배우 갑질 폭로 사건이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30일 이세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연예 프로그램 리포터 시절 한 여배우가 자신의 손에 씹고 있던 껌을 뱉었다고 폭로했다.

 

이날 이세영은 "내 손에 껌을 뱉었던 여배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고 "2~3년간 리포터를 하면서 매너좋고 친절한 연예인도 있었지만 반면 이렇게 해도 될까 싶을 정도의 연예인도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당시 이세영은 "A배우와 첫 인터뷰에서 30분 시간이 주어졌고 전날 대본을 받고 준비해 갔다"라면서 "그런데 당일 갑자기 매니저가 여배우 A 씨가 컨디션이 안 좋아져서 10분만 인터뷰를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여배우 A씨는 이마저도 대부분 단답으로 대답하며 불성실하게 응했고 얼마 뒤 영화 인터뷰 현장에서 A 씨를 다시 인터뷰하기 전 인사를 하는데 인사도 안 받아줬다. 그리고 그분은 껌을 씹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당시 A여배우가 껌을 씹고 있자 다른 배우가 "A야 그래도 인터뷰하는데 껌은 뱉어야지"라고 말하자 여배우 A씨는 "아, 어디다 뺕어야하지?"라고 하자 이세영은 "인터뷰를 잘해야겠다는 일념에 내 손을 펼치며 여기다 뱉어주세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그우먼 이세영은 "휴지를 가져다 달라고할 시간도 없었고 좋은 분위기를 만들고 싶었다"라며 "제 손에 그분이 껌을 뱉은 후부터 A여배우가 인터뷰를 너무 잘해줬다. 인터뷰 15분 내내 껌을 쥐고 있었고 그 인터뷰는 정말 잘 끝났다"라고 밝혔다.

 

 

이세영 여배우 폭로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런것도 폭로라고...", "뱉으라고 뱉은 연예인 인성도 문제지만 아무리 인터뷰가 급해도 직업 자존감은 있어야 하는데 스스로 인격을 씹던 껌으로 바꾼 비굴한 모습의 본인도 한심하다", "그래서 뭐 어쨌다고", "에이 난 또 뭔가 했더니 자기가 먼저 손 내밀면서 여기다 뱉으라고", "여기다 뱉으라고 해놓고 정작 뱉으니 갑질이다 뭐다 에라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