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아들 ADHD 테스트 검사결과 충격적인 이유

반응형
쥬얼리 이지현 자녀
둘째 아들 ADHD 검사 결과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둘째 아들의 ADHD 테스트 검사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7살 아들 우경이의 ADHD 상담을 위해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현은 아들의 문제점을 찾기 위해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를 찾았고 장시간 검사 후 상담을 진행했다. 이지현은 "매번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상담에 임한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지현은 둘째 아들은 검사결과 ADHD가 맞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밀 검사 결과를 보자 자신의 예상보다 심각한 결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지현 상담을 맡은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는 "둘째 아들의 가장 중요한 자산은 엄마의 공포다"라고 분석하며 "엄마 약점을 알고 행동하는 아들의 모습에 나쁜 학습 고리를 끊어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지현은 지난주 방송에서 ADHD를 앓고 있는 둘째 아들 우경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둘째 아들은 누나와 다투다가 극도로 흥분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급기야 "X을 가지고 와서 없애겠다"라고 말하며 부엌으로 향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지현은 아들을 말렸지만 둘째 아들 우경이는 "왜? 난 처음에 안 해주는 사람은 원래 XX이야"라며 반항했다.

이지현은 둘째 아들이 만 4세때 처음으로 ADHD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분노를 못 이긴다. 갈수록 심각해졌다. 유치원에서도 퇴소 통보를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지현 자녀는 9살 딸 서윤이와 우경이 두 명이다.

 

이지현 결혼은 2013년 3월 7세 연상 회사원과 결혼해 두 자녀를 뒀지만 2016년 8월 협의 이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2017년 9월 안과의사와 이지현은 재혼했지만 3년 뒤 이혼했고 현재는 두 아이를 홀로 키우며,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채림 가오쯔치 근황 이혼 사유 안타까운 까닭

채림 전 남편 가오쯔치 누구? 아들 재산 재혼 이혼 사유 관심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한 배우 채림이 전 남편 가오쯔치를 언급해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는 채림

textnews.co.kr

 

반응형
교차형 무한

댓글(0)

모든 콘텐츠(글·사진 등) 무단 전재 및 사용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