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코로나 한국지엠(GM) 의심 환자 '음성' 판정

인천 부평 코로나 의심 환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21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TCK) 소속 직원으로 알려진 A 씨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국지엠(GM) 부평공장 / 네이버 지도



부평 코로나 의심 환자 A 씨는 20일 오전 11시경 두통 증상을 보였고 한국GM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했다. 해당 직원은 최근 중국 등을 방문한 이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속의원은 해당 직원이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자 세종병원으로 이송한 뒤 곧바로 시설을 전면 폐쇄한 바 있다.


해당 소식은 한국지엠(GM) 전체 직원들에게 전해졌으며, 부속 의원과 GM의 발 빠른 조치가 더욱 빛을 발휘한 결과였다.


[사회일반] - 광주 코로나 30대 확진자 추가 발생…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자

[사회일반] -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 사망자 발생…총체적 난국

[사회일반] - 신천지에서 쏟아져 나온 '코로나 확진자'…우려가 현실로(+사진)

댓글(0)